최민호·김재범·이원희…개막식 빛낸 올림픽 영웅들

동아닷컴 입력 2010-09-06 07:00수정 2010-09-06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민호(오른쪽 끝)와 김재범(오른쪽 2번째)이 4일 ‘최민호 올림픽 제패 기념 2010추계전국중·고등학교 유도연맹전’ 개막식에서 꿈나무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4일 개막식에는 김정행 대한유도회장, 최성배 중·고연맹회장, 권오종 경북유도회장 등 국내 유도계 핵심인사들이 두루 참석했다. 김천시 의회와 시청의 주요 인사들도 대거 김천실내체육관을 찾았다. 스포츠동아 송대근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박보생 김천시장은 따로 환영만찬을 열었다.

행사장에는 대회의 ‘주인공’인 최민호와 역시 김천 출신의 올림픽 메달리스트 김재범도 나타났다. 두 국가대표는 9일 도쿄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 출전을 코앞에 두고도 오전 6시40분 태릉을 나와 김천까지 찾아오는 고향사랑을 보여줬다. 유도 홍보대사로 위촉된 탤런트 김민준의 모습도 보였다. 개막식의 숨은 백미는 ‘유도전설’들의 잇단 깜짝 방문이었다. 2004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원희를 필두로 전기영 김미정 정성숙 등 ‘올림픽의 별들’이 김천에 집결했다. 최민호 올림픽 제패 기념 2010추계전국중·고등학교 유도연맹전의 권위와 밝은 미래를 예감할 수 있었던 개막식이었다.김천 |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사진 | 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