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 측 “현재로서는 오은선 칸첸중가 성공”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13:56수정 2010-09-03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 공식 입장…산악연맹 자료 요청 히말라야 등정 기록을 수집해 관리하는 엘리자베스 홀리 씨는 오은선 씨(44)가 칸첸중가를 등정하지 않았다고 입증될 때까지는 등정에 성공한 것으로 여기겠다고 밝혔다.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는 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히말라야 등정 여부를 기록하는 절차를 설명하며 오 씨의 등정 의혹과 관련해 이런 공식 입장을 밝혔다.

홀리 측은 "`논란중(disputed)'이라는 말의 의미는 누군가 정상 등정에 의문을 제기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등정을 성공했다는 마지막 판단을 통과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는 `논란중'이라고 기록된 등정을 모두 성공한 것으로 간주한다" 설명했다.

주요기사
홀리 측은 이어 "나중에 등정 주장이 거짓으로 판명이 된다면 그 때는 `불인정(unrecognized)'으로 기록이 된다"고 덧붙였다.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는 이와 관련, 진실을 파악해 기록하기 위해 대한산악연맹에 자료를 요청해 기다리고 있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홀리 측은 "지금까지는 산악연맹에서 입장을 전달받은 바는 없으며 최근 (오 씨의 의혹과 관련한) 회의를 열었다는 것은 한국 언론을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다.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에 직접 의혹을 제기한 사람은 오 씨의 세르파 누르부와 스페인의 산악가 에두르네 파사반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홀리 측은 "누르부와 파사반이 우리에게 직접 이견을 제시했으며 한국에서 제기된 이견은 간접적으로만 들었다"고 밝혔다.

관련자 인터뷰와 관련해서는 "오 씨의 세르파인 다와 옹추와 페마 치링은 정상에 올랐다고 얘기를 했지만 다른 한명인 누르부 세르파는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며 "하지만 모두가 그들의 주장을 뒷받침할 물증이 없었다"고 말했다.

히말라얀 데이터베이스는 오 씨의 정직성에는 의문이 전혀 없으며 등정이 실패로 기록된다면 전적으로 오 씨를 이끌었던 세르파 옹추의 책임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홀리 측은 "우리는 오 씨가 등정을 정직하게 믿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 씨의 믿음은 옹추가 등반 때 정상 또는 정상 근처에서 돌아서면서 말한 것에 기반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오 씨가 꼭대기에 오르지 않았다면 그것은 전적으로 옹추가 오 씨에게 잘못된 정보를 줬기 때문"이라며 "오 씨는 완전히 옹추에게 의존하고 있으며 의도적으로 다른 사람을 속이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인터넷 뉴스팀

▲동영상=오은선 “나는 슈퍼 우먼 아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