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구속기소…‘대장동 뇌물’ 등 혐의

입력 2022-12-09 13:12업데이트 2022-12-09 15: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11.18/뉴스1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2.11.18/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9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적용된 혐의는 부패방지법위반, 특가법위반(뇌물), 부정처사후수뢰, 증거인멸교사다. 검찰은 정 실장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 등으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도 함께 기소했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유 전 직무대리로부터 7회에 걸쳐 총 2억4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특가법위반), 2021년 2월 대장동 개발사업 사업자 선정 등 특혜를 제공한 대가로 민간업자들로부터 배당이익 428억 원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를 받고 있다.

또 정 실장은 2013년 7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성남시, 성남도시개발공사와 관련한 직무상 비밀을 이용해 남욱 변호사 등 민간업자들이 위례신도시 개발사업 사업자로 선정되게 하고, 호반건설이 시공하게 하는 등 개발 수익 210억 원 상당을 취득하게 한 혐의(부패방지법위반)를 함께 받는다.

2021년 9월 압수수색을 받던 유 전 직무대리에게 휴대폰을 버리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있다.

유 전 직무대리는 뇌물공여 및 증거인멸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유 전 직무대리는 2019년 9월~2020년 10월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 제공 대가로 정 실장에게 2회에 걸쳐 총 6000만 원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 2021년 9월 압수수색 당시 정 실장으로부터 휴대폰을 버리라는 지시를 받아 정 실장과 관련된 증거가 담긴 자신의 휴대전화를 창문 밖으로 던진 혐의(증거인멸)를 받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