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쌍방울 김성태 前회장 ‘금고지기’ 태국 현지서 체포… 국내 송환 절차 조율

입력 2022-12-07 22:17업데이트 2022-12-07 22: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북송금 의혹 등 수상한 자금 흐름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쌍방울그룹의 ‘금고지기’ 역할을 한 쌍방울그룹의 전 재경총괄본부장이 해외 도피 중인 태국 현지에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최근 태국 현지 수사당국으로부터 김 전 본부장을 체포했다는 소식을 전달받고, 국내 송환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 전 본부장은 쌍방울그룹 실소유주 김성태 전 회장의 매제로, 쌍방울의 전환사채(CB) 발행 등을 총괄했던 인물이다.



김 전 본부장은 올 5월 말 쌍방울그룹의 수사기밀이 쌍방울 측에 유출된 후 캄보디아 등으로 출국해 한국에 돌아오지 않는 등 해외 도피 생활을 6개월여 간 지속해왔다. 이에 검찰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고, 외교부를 통해 김 전 본부장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여권 무효화 조치가 이뤄진 만큼 태국 정부는 김 전 본부장에 대해 추방 절차 등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본부장이 한국에 송환되는 즉시 체포한 뒤 쌍방울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 의혹에 대한 규명을 진행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 전 본부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대북송금 의혹 등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