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세부로 가던 항공기, 기내에 연기 가득한 채 회항

입력 2022-12-02 09:43업데이트 2022-12-02 12: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뱅크게티이미지뱅크
독자 제공독자 제공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필리핀 세부로 향하던 여객기가 기압 조절 장치 이상으로 회항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2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5분경 인천공항을 이륙한 세부퍼시픽항공 5J129편 여객기가 여압 장치 계통 문제로 약 1시간 40분만인 밤 12시 13분쯤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여압 장치는 항공기 내부의 기압을 조절해주는 기기다.

문제가 발생하면서 여객기 내부는 연기가 자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객기에는 유아 1명을 포함해 승객 182명이 탑승해 있었다. 회항 직후 일부 승객이 두통을 호소했지만 그 외 별다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세부 퍼시픽 측은 서울 강서구의 한 호텔에 탑승객들의 임시숙소를 마련했다.



여객기는 기체 정비 후 이날 오후 4시 30분경 다시 출발할 예정이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