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마주 앉은 정부-화물연대, 2차 교섭도 40분 만에 결렬

입력 2022-11-30 14:59업데이트 2022-11-30 15: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일 2차 교섭을 위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 김태영 화물연대본부 수석부위원장(왼쪽 세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등 정부측 교섭위원들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30일 2차 교섭을 위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 김태영 화물연대본부 수석부위원장(왼쪽 세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등 정부측 교섭위원들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3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서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등이 교섭를 하기 위해 맞은편 민노총 교섭단체를 쳐다보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3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서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등이 교섭를 하기 위해 맞은편 민노총 교섭단체를 쳐다보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30일 업무개시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2차 교섭을 위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 김태영 화물연대본부 수석부위원장과 박귀란 전략조직국장 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30일 업무개시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2차 교섭을 위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 김태영 화물연대본부 수석부위원장과 박귀란 전략조직국장 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3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서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등이 교섭를 하기 위해 맞은편 민노총 교섭단체를 쳐다보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3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부 회의실에서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 등이 교섭를 하기 위해 맞은편 민노총 교섭단체를 쳐다보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일주일로 접어든 가운데, 정부와 화물연대가 2번째 교섭에도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3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차 교섭에는 정부 측 구헌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과 화물연대 측 김태영 수석부위원장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28일 열린 1차 교섭에서 화물연대는 일몰제 폐지, 품목확대를 요구했다. 반면 정부는 일몰제 3년 연장, 품목확대 불가 입장을 고수해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교섭은 결렬됐다.

이후 화물연대는 파업을 지속했고 전날 정부는 시멘트 분야를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 복귀하지 않을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화물연대는 삭발투쟁을 벌이며 “업무개시명령은 계엄령에 준하는 명령”이라고 반발했다.

양측의 갈등이 격화된 상황에서 열린 이날 2차 교섭은 오후 2시 시작됐으나 40여분 만에 입장차이만 확인한 채 결렬됐다. 추후 교섭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화물연대는 “윤석열 정부와 국토부는 대화의 의지가 전혀 없다. 진정성 있는 협상안을 갖고 나왔으나 협상 불가라는 정부 이야기에 대화를 이어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서울의 한 시멘트 운송업체에 대한 현장조사에 나선 뒤 기자들과 만나 “운송거부를 계속 끌고 가기 위해서 시간을 끄는 그런 식의 명분 벌기용 형식적인 만남은 의미 없다”고 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