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검찰, ‘뇌물수수 혐의’ 노웅래 회계 담당 前보좌진 소환조사

입력 2022-11-28 11:36업데이트 2022-11-28 11: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뇌물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이 노 의원의 전 보좌진을 소환조사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과거 노 의원실에서 보좌진으로 일했던 A씨를 지난 27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노 의원은 사업가 박모씨 아내를 통해 5차례에 걸쳐 6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구체적으로 ▲2020년 2월25일 박씨 아내 조모씨로부터 박씨 운영 발전소 납품 사업 관련 부탁을 받고 21대 국회의원 선거비용 명목으로 현금 2000만원 ▲같은 해 3월15일 조씨 통해 박씨가 추진하는 용인 물류단지 개발사업 실수요검증 절차 관련 청탁을 받고 1000만원 ▲같은 해 7월2일 한국철도공사 보유 폐선부지 빌려 태양광 전기를 생산·판매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1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또 ▲같은 해 11월22일 지방국세청장의 보직인사에 관한 청탁과 함께 현금 1000만원 ▲한국동서발전 임원 승진인사에 관한 청탁과 함께 현금 1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A씨는 과거 노 의원실에서 회계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노 의원을 상대로 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견된 3억원대 현금 다발의 출처도 수사 중이다. 노 의원은 이 돈에 대해 “부의금과 출판 기념회에서 나온 돈”이라며 혐의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