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휴지에 불 붙여…부산지하철 역사 2곳서 방화 시도한 50대

입력 2022-10-02 08:12업데이트 2022-10-02 08: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예정
A 씨가 불 붙은 휴지를 던지고 간 휴지통.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역사에서 방화를 시도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다대포해수욕장역에 이어 시청역까지 총 두 곳에 불을 지르려고 한 현주건조물방화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 50분경 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해수욕장역에서 50대 남성 A 씨가 휴지에 불을 붙인 뒤 쓰레기통에 던지고 사라졌다. 이 불은 당시 역사에 있던 한 시민이 가지고 있던 생수를 이용해 끈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같은날 오전 10시 9분경 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에 나타났다. A 씨는 시청역에서도 불붙은 휴지를 쓰레기통에 넣었다. 다행히 주위에 있던 시민이 소화기로 진화해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는 두 번째 범행 이후 한 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오전 10시 55분경 처음 불을 지른 다대포해수욕장역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가 검거됐다. 이날 새벽 방화 장면을 폐쇄회로(CC)TV로 확인한 역무원이 A 씨의 인상착의를 기억하고 있다가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범행 이유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