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터널 안 불난 제 차로 소화기 들고 달려온 부녀…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입력 2022-10-01 20:01업데이트 2022-10-01 2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터널에서 차량에 불이 붙자 중학생 자녀와 아버지가 달려와 진화에 나서 화재를 막은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예술중 여학생의 터널 화재 초기 진화’라는 제하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추석 연휴 다음 날인 지난달 13일 오후 4시께 용인서울고속도로에서 차량을 몰던 중 타는 냄새를 맡고 서행하기 시작했다.

A씨는 “2007년식 차량으로 주행 거리가 25만㎞였고, 최근 계기판에 여러 이상 징후가 나타나 차에 불이 난 거 아닌가 하는 불안함이 있었다”며 “서행하며 차를 정차할 곳을 물색하는 동안 다른 차량은 내 차를 추월했지만, 흰색 차는 계속 내 차를 따라오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윽고 A씨의 차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길마재터널에서 모든 기능이 정지되면서 정차하고 말았다. A씨가 차에서 내렸을 때는 이미 우측 뒷바퀴에서 연기가 나고 있는 상태였다.

A씨는 “그 순간 뒤따라오던 차에서 40대로 보이는 남자와 딸로 보이는 학생이 내려 내 차로 달려왔다”며 “차의 우측 뒷바퀴 부분은 붉은 빛이 타오르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가 차량이 폭발할까 두려워 물러나 있을 때, A씨의 차로 달려온 남성과 학생은 터널에 비치된 소화기 5개를 들고 달려와 진화 작업에 나섰다.

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함께 화재를 진압해 위험한 상황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A씨는 밝혔다.

A씨는 “다른 차들은 모두 차로를 변경해 제 갈 길을 갔지만, 부녀는 내 안전을 위해 따라왔다”며 “나라면 불이 나기 시작한 차에 가까이 가지 못했을 것이다. 부녀의 행동에 찬사를 보내며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