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외고 폐지 방침’ 교장·학부모 반발…“왜 선택권 빼았나”

입력 2022-08-12 15:33업데이트 2022-08-12 15: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육계 반발로 ‘만5세 입학’ 추진이 철회된 가운데 외국어고(외고) 관계자들이 정부의 ‘외고 폐지’ 방침에 대해서도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12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외고 교장협의회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이화외고에서 전국외고 학부모연합회와 만나 ‘외고 폐지’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반대 성명서를 채택해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외고 교장 및 학부모들은 교육부를 향해 “외고의 설립 근거를 원상 회복시켜 특수목적고등학교(특목고)로서의 지위를 보장하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외고 폐지 정책을 즉각 폐기한다는 발표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통령 업무보고 전 브리핑에서 “자율형 사립고(자사고)는 존치하되 외고는 폐지 또는 전환”하겠다는 방향을 밝히며 “외국어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어떤 교과 과정을 통해서 특수 목적을 갖도록 하는 형식으로 전환을 생각하고 있다”고 한 바 있다.

당초 문재인 정부에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자사고·외고·국제고를 모두 일반고로 전환하기로 했으나, 정권 교체 직후 자사고와 외고의 운명이 엇갈린 것이다.

이에 대해 외고 교장협의회는 “전국 외고교장단과 상급학교 진학을 앞두고 있는 전국의 학생과 학부모들은 허탈감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현재 중학교 학생, 학부모들은 교육 선택권의 불확실성으로 많은 어려움과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외고 존치’에서 나아가 발전 방안 또한 교육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외고 교장 협의회는 “글로벌 시대의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외고 교육이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꼭 필요하다”며 “외고의 존치를 포함한 교육 발전 정책을 즉각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