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침수 피해 반지하 다문화학생 도와달랬더니…십시일반에 놀라”

입력 2022-08-11 20:51업데이트 2022-08-11 2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폭우 침수 피해를 입은 다문화가정 학생의 반지하 집. 페이스북 갈무리
서울의 한 중학교 교장이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다문화 학생 가족을 도와달라고 호소하자 누리꾼들이 십시일반 힘을 보탰다.

박래광 영림중학교 교장은 10일 페이스북에 “1만 원씩만 부탁드린다. 이런 부탁의 글, 처음 쓴다”며 이번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한 다문화 가정 학생의 사연을 전했다.

박 교장은 “오늘 오후 상담복지부장 선생님으로부터 ‘우리 학교 다문화(가정) 학생이 살던 반지하가 물에 잠겨 (거처를) 주민센터로 옮겼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주소를 검색해보니 학교에서 멀지 않아 잠시 다녀왔는데 정말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박 교장에 따르면 방문 당시 학생의 집에는 1.3~1.4m 정도까지 물이 찬 상태였다고 한다. 실제로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빗물이 들어찼던 자국이 벽지에 선명히 남아있다. 박 교장은 침수로 인해 가재도구는 전부 못쓰게 됐다고 참담해 했다.

그러면서 “자칫하면 신림동 세 식구 참사가 이곳 구로동에서도 벌어질 뻔한 상황이었다”며 “마침 아버님이 일찍 퇴근해 몸이 불편한 할머니와 두 자녀(여학생)를 무사히 구출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폭우 침수 피해를 입은 다문화가정 학생의 반지하 집. 페이스북 갈무리
이어 “(해당 학생은) 부모님이 모두 중국인인 다문화 가정이다. 구청과 주민센터 등 정부에서 어떤 지원이 있을지 잘 모르겠다”며 “일단 십시일반으로라도 도움을 드리면 좋을 것 같아 염치 불고하고 이렇게 호소한다. 커피 2잔 값인 1만 원 정도씩이라도 도우면 큰 힘이 되지 않을까.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학생의 어머니로부터 받은 자필 계좌번호를 공개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약하나마 동참했다” “교장 선생님 믿고 돈 보낸다” “알려주셔서 감사하다” “빨리 복구돼 안락한 보금자리를 찾았으면 좋겠다” 등의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이후 11일 박 교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십시일반 모으면 큰 도움이 될 거라는 생각이었는데 너무나 많은 분들이 호응해주셔서 생각보다 훨씬 많은 동참이 이뤄졌다”며 “깜짝 놀랄 십시일반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피해를 입은 분이 우리 학교가 있는 구로구뿐 아니라 제가 사는 관악구 도림천 변, 그 밖에 서울과 전국에 엄청 많다”며 “우리 학교 학생과 가족의 어려움에 대해선 지금까지의 관심과 격려도 큰 힘이 될 것이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챙기겠다. 지금까지 보내주신 정성처럼 피해를 입은 다른 분들에게도 관심과 지원이 있었으면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