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고양이·토끼 놔두고’ 밧줄 묶어 러닝머신 달리게 한 투견견주 송치

입력 2022-08-11 11:55업데이트 2022-08-11 11: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투견들이 달린 러닝머신. 2022.6.3 뉴스1
대구 수성경찰서는 11일 불법 투견훈련장으로 의심되는 시설에서 맹견에게 근육약품을 투입하고 학대한 혐의(동물보호법·수의사법 위반)로 60대 견주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대구 수성구 매호동의 가축사육이 제한된 곳에서 불법으로 주택을 개조해 5대 맹견으로 불리는 ‘핏불테리어’ 20여마리를 사육하며 학대한 혐의다.

그는 러닝머신 앞에 고양이와 토끼를 놔두고 흥분한 개를 밧줄에 묶어 러닝머신 위를 달리게 한 것으로 밝혀졌다.

형사 처벌과 별개로 대구 수성구는 동물을 등록하지 않고 사육한 A씨 등에게 수백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대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