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인천이 잠겼다”…물바다 도로에 승용차·버스 ‘둥둥’

입력 2022-08-08 16:20업데이트 2022-08-08 16: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일 인천에서 갑작스러운 폭우로 침수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누리꾼들의 실시간 제보 사진이 전해지고 있다.

인천 시민들은 부평동, 주안동, 용현동 등 곳곳에서 사진을 찍어 올렸다. 제보된 사진 속에는 버스와 승용차, 오토바이 등이 바퀴가 물에 잠겨 힘겹게 이동하는 모습이 보인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10분 기준 인천 지역 비 피해 건수는 총 44건이다. 오후 1시 기준 27건이었다.

인천은 이날 낮 12시를 기준으로 호우주의보가 호우경보로 격상돼 발효 중이다.

인천 지역 오후 1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중구 87.1㎜, 부평 68㎜, 영종 61㎜ 등이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구름대가 유입되는 지역에서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며 “비 피해에 유의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지하철 1호선 주안~동인천 구간은 선로 침수로 운행이 중지된 상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