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도심 습격 ‘러브버그’…내쫓기 위한 전문가의 조언은

입력 2022-07-04 11:06업데이트 2022-07-04 11: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근 서울 은평구와 경기 고양시 등 수도권 서북부 지역에 ‘러브버그(사랑벌레·사진)’가 무리지어 출몰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 가운데, 전문가는 가정용 벌레 퇴치제로도 방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러브버그는 미국 파리의 일종으로 암수가 함께 붙어 다녀 ‘러브버그’로 불린다. 습한 곳에서 주로 서식하고 크기는 1cm 미만이다. 인체에 무해하고 진드기 박멸에 도움을 주지만 최근 개체수가 지나치게 늘어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이동규 고신대학교 보건환경학부 교수는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러브버그 퇴치 방법을 묻는 질문에 “살충제에는 약하기 때문에 방역 효과를 볼 수 있고 가정에서 쓰는 스프레이도 사용하실 수 있다”며 “활동이 느리기 때문에 집 안에 들어온 거는 진공청소기로도 처리가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구강청결제 세 스푼에 오렌지나 레몬즙을 물 한 컵에다가 섞어 뿌리게 되면 기피효과가 있다고 한다”며 “방충망 쪽에 뿌려두면 러브버그가 잘 달라붙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교수는 “(러브버그가) 죽으면 몸체가 산성이라 자동차에 얼룩도 지고 라디에이터 기능을 떨어뜨린다”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자동차에 왁스를 바르기를 권고했다. 러브버그가 “젖은 물기 있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며 아파트 벽에 물을 뿌려 놓는 방안도 추천했다.

또 “(러브버그가) 주로 낮에 활동을 한다. 많이 발생됐을 때는 낮보다는 밤에 활동하시는 게 좋다”며 “러브버그가 밝은색을 좋아하기 때문에 옷도 어두운색을 입는 것이 좋다”고도 조언했다.

이 교수는 최근 러브버그가 집단 출몰한 현상에 대해 “올해처럼 오랜 가뭄이 이뤄지면 번데기에서 성충으로 우화(羽化)를 하지 않고 비가 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며 “그러다가 비가 오면 그 번데기들이 순식간에 한 번에 우화해 버리기 때문에 집단 발생이 이루어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마리가 보통 100개에서 350개 산란하는 것으로 나와 있다”며 “벌레를 잡아먹는 새들과 사마귀, 거미 등이 천적으로 작용을 한다. 그런데 워낙 숫자들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다 처리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통 초여름에 주로 많이 발생되기 때문에 한 1~2주 안으로 끝나지 않겠나 이렇게 예상을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