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코로나 ‘재유행’ 기로…당국, 여름휴가 전 백신 접종 당부

입력 2022-06-30 13:17업데이트 2022-06-30 13: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전환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여름휴가 전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30일 안전한 여름휴가를 위해 미접종자와 고령층은 여행 전 접종을 받아달라고 밝혔다.

이날 기준 60세 이상 인구 대비 4차 접종률은 31%, 접종 대상자 대비 접종률은 35.1%다. 80세 이상의 대상자 대비 접종률은 55.0%로 비교적 높게 나타나고 있다.

60세 이상 연령층의 4차 접종은 위중증·사망 예방을 목표로 하며, 특히 치명률이 높은 80세 이상에 대해서는 적극 권고한다.

최근 4주간 위중증 환자의 86%, 사망자의 88%가 60세 이상이다. 특히 사망자 중 80세 이상이 57.5%를 차지해 접종을 통한 중증·사망 예방이 필요한 시점이다.

4차 접종은 3차 접종 후 최소 4개월(120일) 경과 시점부터 접종할 수 있다. 사전예약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거나 당일 접종도 가능하다.

한편 방역 당국은 지난 28일 기준 감염재생산지수가 1을 넘으며 코로나 유행이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전환됐다고 밝혔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켰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으로 판단한다.

특히 해외유입 확진자가 일주일째 100명 이상을 기록해 해외 입국자 중 감염자가 늘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