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달성군 사저 가자’ 대구시 곳곳에 낙서 수백개…경찰조사

입력 2022-06-28 18:38업데이트 2022-06-28 18: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 도심 곳곳에서 ‘달성군 사저 가자’는 낙서 수백 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8일 대구 달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달성군 일대 화원읍, 유가읍 등 인도, 횡단보도 등에 ‘달성군 사저 가자’라고 적힌 낙서 수십 개가 발견됐다.

낙서는 이달 초부터 등장했는데, 달서구 유천네거리와 월촌역 일대, 중구 종각네거리, 북구 칠성교 아래 등에서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필체는 모두 유사하며 유성펜으로 쓴 탓에 공무원들이 물파스로 제거하고 있지만, 제거할 때마다 같은 자리에 다시 낙서가 등장했다고 한다.

‘달성군 사저’는 달성군 유가읍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청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범죄처벌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