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중앙 반부패 1·2·3부장에 ‘尹사단’ 엄희준·김영철·강백신

입력 2022-06-28 16:17업데이트 2022-06-28 16: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관한 수사무마 논란에 휩싸인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좌천되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대검찰청 대변인으로 보좌한 이창수 대구지검 2차장검사가 바통을 이어받게 됐다.

문재인 정부와 관련된 권력사건인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北 피살공무원의 월북발표 논란’을 수사하는 실무진들도 새롭게 임명됐다. 기업과 공직자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4차장 산하 부서에는 ‘특수통’ 검사들이 나란히 배치됐다.

법무부는 고검검사급(차장·부장) 683명과 일반검사 29명 등 712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윤석열 정부에서 이뤄지는 첫 번째 중간간부 정기 인사로 부임 날짜는 오는 7월4일이다.

이번 중간간부 인사로 각 검찰청의 주요 수사팀 구성이 모두 새롭게 바뀌었다.

대표적인 문재인 정부 관련 사건인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에는 각각 차장검사로 전무곤 안산지청 차장검사와 형사6부장검사로 서현욱 부산서부지청 형사3부장검사가 임명됐다. 해당 부서에는 ‘청와대 불법감찰 의혹’ 사건도 배당돼 있다.

전 차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대검 정책기획과장으로 근무했으며,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파견되기도 했다. 서 부장검사는 대검 연구관, 서울중앙지검 검사 등으로 근무했으며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인사청문준비단에 소속되기도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된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를 이끄는 성남지청장으로는 이창수 차장검사가 임명됐다.

이 차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징계위기에 처했을 당시 대검 대변인으로 보좌했다. 옛 청와대에 파견돼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법무부 검찰과 등 기획부서 근무 경험이 많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검사로 ‘인보사 의혹’을 수사하기도 했다.

성남FC 사건에 대한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박은정 지청장은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중경단) 부장검사로 전보된다. 박 지청장은 최근 사의를 밝혔지만 수사무마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와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수용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로는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가 임명됐다. 성 차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로 근무한 바 있다. 대검 연구관과 수사정보2담당관 등 요직을 거쳤다.

같은 청에서 ‘北 피살공무원의 월북발표 논란’ 사건을 수사하는 공공수사1부장으로는 이희동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교수가, ‘여성가족부 대선공약 개발 의혹’을 조사 중인 공공수사2부장으로는 이상현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장검사가 각각 임명됐다. ‘중대재해 사건’을 전담하는 공공수사3부장은 이준범 부산지검 공공·외사수사부장검사가 맡는다.

공공수사부에 근무 경력이 많은 ‘공안통’ 이희동 부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때 대검 선거수사지원과장으로 근무했다. 이상현 부장검사도 ‘공안통’으로 분류되며 특히 대전지검 형사5부장검사로 ‘월성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을 수사해 문재인 정부 인사들을 재판에 넘겼다.

공직자 및 기업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4차장 산하 부서는 검찰 내에서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특수통’ 검사들로 채워졌다.

반부패수사1부장검사로는 엄희준 서울남부지검 중경단 부장검사가 부임한다. 엄 부장검사는 대검 반부패·강력부 수사지휘과장으로 윤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보좌했다.

산업부를 제외한 교육부·농림축산식품부·여성가족부 등의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반부패수사2부장검사에는 김영철 서울중앙지검 공판5부장검사가 임명됐다. 김 부장검사는 윤 대통령 등과 함께 ‘국정농단 특검’에서 활동했으며 특수수사 경험이 많은 검사 중 하나다.

최근 조직개편으로 명칭을 바꾼 반부패수사3부장검사는 강백신 서울동부지검 공판5부장검사가, ‘삼성 웰스토리 사건’을 수사하는 공정거래조사부장검사는 이정섭 대구지검 형사2부장검사가 보임된다.

강 부장검사도 ‘국정농단 특검’ 소속 이력이 있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도 참여한 바 있다. 이 부장검사는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과 ‘김학의 위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처리한 경력이 있다.

한 장관의 ‘1호 지시’로 부활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단성한 청주지검 형사1부장검사가 단장으로 ‘테라·루나 폭락사태’를 수사한다.

검찰총장의 입으로 불리는 대검 대변인에는 박현철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검사가 임명됐다. 박 부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때에 대검 정기과장으로 근무했으며, 당시 기획조정부장이던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도 보좌했다.

한편, ‘고발사주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서울고검 송무부장으로 전보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각 업무 분야에서 전문성과 능력을 갖추고, 그간 성과를 보여준 검사를 해당 전문 부서에 배치하는 적재적소 원칙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기준으로 적용했다”라며 “실력과 함께 정의와 공정에 대한 의지를 갖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묵묵히 소임을 다한 검사를 주요 부서에 배치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