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동부간선도로 전면 통제… 강화선 비닐하우스 침수

입력 2022-06-24 03:00업데이트 2022-06-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간당 30~50mm 폭우 피해 잇따라
전남-제주 일부 최대 150mm 예고
‘물폭탄’ 한반도 서쪽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폭우가 쏟아진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집중 호우 속에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23, 24일 이틀에 걸쳐 지역에 따라 150mm 이상의 ‘물폭탄’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3일 기상청은 전남과 제주 일부 지역에 24일까지 강수량이 150mm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전북도 지역에 따라 누적 강수량이 120mm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의 예상 강수량은 30∼100mm다. 이번 비는 24일 새벽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오전 9시∼낮 12시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 서쪽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23일 오후 8시경 서울 중랑천 수위가 높아져 동부간선도로 진입이 전면 통제됐다. 인천 강화군에선 한 비닐하우스가 침수됐고, 경기 과천시에선 지하차도가 물에 잠겼다. 산림청은 서울 경기 강원 전남 제주의 산사태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비가 그치고 다시 무더위가 찾아오는 지역도 있다. 24일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강릉은 33도, 대구는 32도까지 오른다. 장마전선은 다음 주 월요일까지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화요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다시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번 장마는 주기적으로 게릴라성 호우가 내리는 형태로 전망돼 비 피해가 클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