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GTX-C노선 천안까지 연장될까

입력 2022-06-17 03:00업데이트 2022-06-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5일 장항선 개통 100주년 기념식
천안시, 조기연장 추진 비전 제시
수도권과 서해안을 연결하는 장항선 철도가 이달로 개통 100주년을 맞았다. 이에 맞춰 충남지역 단체장 당선인들이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경기 양주∼수원)을 연장해 수도권과 충남을 연결하는 방안을 내세우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5일 천안역 광장에선 장항선 개통 10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선 장항선 연혁 보고, 기념사, 축사 등에 이어 ‘GTX-C 천안 희망 퍼포먼스’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6·1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 퍼포먼스에서 희망과 미래, 발전의 뜻을 담아 대북을 3회 쳤다. 박 시장은 “장항선의 시발점이 천안이었듯 이번 기념식이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약속한 GTX-C 천안 연장을 위한 시발점이 돼 천안 연장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천안시는 ‘장항선 개통 100년, 새로운 시작 GTX-C 천안 연장’ 슬로건을 내걸고 GTX-C 노선을 천안까지 연장하는 비전을 제시했다.

장항선은 일제강점기인 1922년 6월 1일 천안역과 온양온천역을 잇는 ‘충남선’으로 먼저 개통했다. 현재는 충남 서해안을 따라 아산∼예산∼홍성∼보령∼서천∼전북 군산∼익산으로 이어지는 노선에서 24개역을 운행한다. 장항선이란 이름은 1955년 지정됐고, 경부선과도 연결되면서 충남 산업 발전의 토대를 마련했다. 2026년에는 전 구간이 복선 전철화되면서 지역 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선거운동 당시 GTX-C 노선을 천안까지 연장하겠다고 약속했고, 6·1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인도 추진 의사를 강력하게 밝히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GTX-C 노선이 천안까지 연장되면 장항선 복선 전철과 함께 경제 시너지를 낼 수 있기 때문. 김 당선인은 최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천안·아산을 디지털 수도로 발전시키겠다”며 “이를 위해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이 우선돼야 하며 GTX-C 노선을 천안은 물론이고 아산까지 연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천안시는 GTX-C 노선 연장을 위해 대국민 여론전과 홍보전에도 대대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천안시는 장항선 개통 10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전을 20일까지 천안역 구내 통로에서 열어 GTX-C 노선 연장의 당위성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또 21일에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장항선 100년 역사의 의미와 GTX-C 노선 연장 필요성을 논의하는 토론회도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선 단국대 김현수 교수가 ‘GTX-C 연장과 천안역세권의 연계 잠재력’에 대해 발표하고, 남서울대 김황배 교수가 ‘광역급행철도 GTX-C 천안 연장 타당성 및 기술 검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