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저녁 약속 전 들렀어요”…사전투표 막바지 유권자 발길

입력 2022-05-28 18:48업데이트 2022-05-28 18: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자료사진./© 뉴스1
“아침엔 더워서 집에 있었고…저녁 약속 가는 길에 들렀어요.”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28일 오후 투표소 분위기가 달라졌다. 더운 날씨에 비교적 한산했던 낮 시간대와 달리 저녁 시간대가 되자 많은 유권자들의 발길이 몰렸다.

이번 사전투표는 전날(27일)에 이어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됐다. 일반 유권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있는 신분증만 준비하면 오후 6시까지 전국 3551개 투표소 어느 곳에서든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놀러가는 길에 들러…어디서든 할 수 있는 사전투표 편리”

© News1
이날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주민센터 4층 한강로동 사전투표소. 한표를 행사하기 위해 이곳을 찾은 유권자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투표소 앞에는 특히 관외 투표자 줄이 길게 늘어섰다. 줄을 선 시민들 대부분은 20~30대였다. 팔짱을 낀 연인들이나 ‘불토’를 즐기려는 무리 등이 눈에 띄었다.

인근 ‘용리단길’에서 오늘 저녁 친구들과 만날 약속이 있다는 이문현씨(26·여)는 “저녁 약속 가기 전에 투표를 하러 왔다”며 “저번 대선 때도 사전투표를 이용했는데, 어디서든 가능하다는게 너무 편리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학생 하모씨(24)는 “용산역 영화관에 예매한 영화 시간이 남아서 여자친구와 함께 투표하러 왔다”며 “우리 세대를 위해 일할 수 있는 사람에게 한 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다만 사전투표 첫날보다는 적었다. 현장 선관위 관계자는 “오후 4시10분 기준 관내 투표자는 980명 정도였고 관외 투표자는 1200명쯤 투표했다”며 “어제(27일) 총 2500~3000명이 투표한 것과 비교할 때 오늘이 약간 적은 거 같다”고 밝혔다.

◇시위·집회 참여자들도 사전투표…번화가 아닌 투표소는 ‘조용’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 투표 이틑날인 28일 경북 포항시 북구 한마음체육관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신원 확인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 News1

도심 속 사전투표소는 대부분 혼잡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몰리면서다. 이날 서울 곳곳에서는 노동계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서울 중구 소공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는 인근에서 열린 화물노조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몰리면서 긴줄이 생겼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집회 측 추산 1만여명이 참석했다.

반면 번화가가 아니라 주말에 사람이 몰리지 않는 지역에서는 오전에 이어 오후도 사전투표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서울 중구구민회관에 마련된 광희동 사전투표소의 경우 내부에 1~2명 투표하고 있을뿐 줄은 생기지 않았다.

현장 선거사무원은 “인근에 국립중앙의료원이 있어 대부분 관외투표긴 하지만, 사전투표 이틀 동안 줄서서 대기한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은수씨(23·여)는 “근처 아울렛에서 친구를 만나기로 했는데 늦는다 해서 투표하러 왔다”며 “SNS에 다들 ‘인증샷’을 올리길래 줄을 서야하나 싶었는데 투표장에 사람이 없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저마다 한표를 행사한 이유를 설명했다. 사전투표소에서 만난 전모씨(45)는 “구청장 선거 예상을 보니 위험하다 싶어서 투표해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말했다.

스터디 때문에 나왔다가 집에 들어가는 길에 투표하러 들렀다는 학생 이모씨(23·여)는 “관외 투표인데 교육감은 누가 누군지 몰라서 투표를 하려다가 당황해 아무도 찍지 않았다”며 “다른 투표는 평소 성향대로 투표했는데, 지자체 시장까지 특정 정당이 가져가면 위험하지 않나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간호조무사로 근무하고 있다는 조민희씨(26·여)는 “오늘 일끝나고 저녁까지 시간이 비어서 투표하러 왔다”며 “교육감 선거에 바라는 점이 있는데 요즘 유명인도 그렇고 학교폭력 문제가 심한데, 이를 해결해줄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후 5시 기준 사전투표율 19.4%…“지선 사전투표율도 점점 높아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사전투표율은 19.4%로 집계됐다. 전국 유권자 4430만3449명 중 861만4004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한 셈이다.

일반 투표자의 사전투표 시간이 1시간도 채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3월 진행된 제20대 대선의 사전투표율은 36.9%로 30% 이상이었다.

그러나 한 선관위 관계자는 “원래 대선보다 지방선거는 관심이 적을 수밖에 없다”며 “지방선거의 경우 투표율이 낮을 때는 40%대까지도 나오는데, 사전투표율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처음 사전투표가 도입된 제6회 지방선거에의 사전투표율은 11.49%에 불과했으나,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때는 20.1%를 기록했고 이번 제8회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그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6시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사전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일반 유권자들이 투표를 마치고 모두 투표소에서 퇴장한 뒤 투표소 안으로 들어가 일반 유권자와 동일한 방법으로 투표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