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충주사과 옛 말 되나’ 과수화상병으로 사과 주산지 명성 위협

입력 2022-05-25 14:37업데이트 2022-05-25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충북 충주에서 지난 4년간 과수화상병 발생으로 전체 사과 재배지 1800여 ㏊ 중 320여 ㏊가 손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행위 등으로 폐원한 과원까지 더하면 800여 ㏊에 이른다. 사진은 지난해 충주시 산척면 과원 매몰 모습.(자료사진)2022.5.25/© 뉴스1
충북 충주가 과수화상병 발생 여파로 사과 주산지 명성을 위협받고 있다.

25일 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난 4년간 과수화상병 발생으로 전체 사과 재배지의 17%(320여 ㏊)를 잃었다.

충주에선 2018년 과원 3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발생지 반경 100m 이내 13 농가 과원을 매몰했다.

2019년과 2020년에는 과수화상병이 급격히 확산해 각각 76 농가 54.8㏊, 313 농가 192.1㏊나 땅을 갈아 엎었다.

지난해에는 행정명령 시행, 재배신고제 도입, 과원 미생물 공급 등 선제적 예방 대책으로 어느 정도 성과를 봤지만, 127 농가 72.4㏊가 피해를 봤다.

올해는 지난 9일 동량면 손동리에서 첫 발생 이후 24일 현재까지 37건(18.7㏊)이다.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원은 3년 동안 사과, 배 등 기주식물을 재배할 수 없다.

충주는 과수화상병 피해 면적에 자의적 폐원, 개발 행위 등으로 사라진 과원을 합하면 800㏊에 달한다.

4년 전 1800여 ㏊에서 현재 사과를 재배하는 과원은 1000여 ㏊ 정도이다.

농기센터는 과수화상병에 대응하기 위해 무인 자동화 농업과 과수화상병에 강한 G3 계열 품종 도입을 권장하고 있다.

산척면에서 사과 농사를 짓는 한 농부는 “충주사과의 명성이 위태로운 수준”이라며 “과수화상병을 식물방역법상 금지법에서 해제하는 게 유일한 방법”이라고 했다.

과수화상병은 사과나무의 잎과 줄기 등이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것처럼 말라 죽는 세균성 감염병이다. 치료제가 없어 과원 매몰이 유일한 처리법이다.

(충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