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시내 한복판에서 경찰에게 92㎝ 도검 휘두른 40대 취객

입력 2022-05-19 10:27업데이트 2022-05-19 10: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원 도심에서 출동한 경찰관을 향해 도검을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총포·도검·화약류등의안전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및 특수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씨를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18일 오후 8시35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동수원사거리 인근 길거리에서 총 길이 92㎝짜리 도검을 출동한 경찰관을 향해 1차례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거리에서 도검을 들고 있는 A씨를 본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에게 테이저건 발사를 경고하며 도검을 내려놓으라고 설득했고, A씨는 이를 스스로 바닥에 내려놨다.

이로 해 별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체포 당시 술에 취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도검을 입수하게 된 경위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수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