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경찰, ‘박원순 피해자 신상 특정’ 정철승 변호사 송치

입력 2022-02-10 16:35업데이트 2022-02-10 16: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 신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혐의로 고소 당한 정철승 변호사가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28일 정 변호사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피해자의 신원과 사생활 비밀누설)·개인정보보호법 위반·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정 변호사는 지난해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신원을 특정할 수 있는 게시물을 잇달아 올린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해 8월 정 변호사를 서초경찰서에 고소했다. 과거 박 전 시장 사건 수사를 맡아 온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가 해당 고소 건을 이첩받아 수사를 진행해왔다.

한편,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의 유족이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박 전 시장이 성적 비위를 저질렀다는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낸 행정소송의 소송대리를 맡았으나 최근 사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