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졸업식 사라진 대학가… “Z세대, 셀프 졸업사진 찍어요”

입력 2022-02-08 03:00업데이트 2022-02-08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친구와 스튜디오 빌려 사진 찍고, 배달음식 먹으며 ‘나만의 졸업식’
사진관들 ‘셀프 촬영’ 코너 마련도
지난해 한국외국어대를 졸업한 박성은 씨가 서울 동대문구의 셀프 사진관에서 졸업사진을 찍는 모습. 박성은 씨 제공
한성대 경제학과 학생 장선아 씨(25)는 졸업을 앞둔 이달 3일 서울 종로구의 한 사진관에서 학사모를 쓴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리모컨으로 셔터를 눌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오프라인 졸업식이 열리지 않자 ‘셀프 졸업사진’을 찍은 것. 장 씨는 “졸업 전 모습을 직접 남기고 싶어 혼자 찍었다”며 “내가 원하는 구도와 모습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어 오히려 좋았다”고 말했다.

7일 대학가에 따르면 졸업 시즌을 맞아 ‘셀프 졸업사진’을 촬영하는 졸업생이 늘고 있다. 각 대학은 오미크론 확산 우려를 감안해 올해도 졸업식을 취소하거나 비대면으로 열고 있다. 졸업 앨범도 안 만드는 경우가 많다. 기껏해야 교내에 포토존을 설치하고 학사모와 가운을 대여해 알아서 찍으라고 하는 정도다.

그렇다 보니 자신만의 개성과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셀프 졸업사진’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장 씨는 “원하는 방식으로 나만의 모습을 남길 수 있는 셀프 졸업사진이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 세대)’의 감성과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고 했다.

비용도 크게 비싸지는 않은 편이다. 장 씨가 셀프 사진관에서 20분 동안 촬영하고, 사진 파일 4개와 출력된 사진 2장(A4용지 절반 크기)을 받는 데 지불한 비용은 4만 원이었다.

코로나19 사태가 햇수로 3년째 이어지면서 ‘셀프 졸업사진’은 어느덧 대학가의 문화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지난해 한국외국어대 영문학과 졸업 당시 친구들과 스튜디오를 빌려 셀프로 졸업사진을 찍었다는 박성은 씨(27)는 “(코로나19로) 졸업식이 열리지 않아 나만의 사진을 남기고자 했다. 한 시간 남짓 독사진과 단체사진을 다양하게 찍으면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고 돌이켰다.

일부 사진관은 손님이 직접 졸업사진 등을 찍을 수 있도록 공간을 빌려주기도 한다. 서울 동대문구의 한 사진관 관계자는 “요즘 사진사의 손을 빌려 졸업사진을 남기려는 학생들이 적어 장사가 안 된다”며 “자리라도 대여해주고 비용을 받는 게 좋겠다 싶어 사진관 내에 ‘셀프 촬영’ 공간을 따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친했던 이들끼리 모여 함께 사진을 찍고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것으로 ‘자체 졸업식’을 대신하기도 한다. 이화여대 졸업을 앞두고 있는 장모 씨(25·여)는 “방역 지침에 따라 친한 동아리 사람들 6명만 모이기로 했다”며 “동아리 방에서 서로 사진도 찍고 같이 음식도 먹으면서 우리만의 작은 졸업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미송 기자 cms@donga.com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