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아빠, 확인하면 답장줘” 세상 떠난 딸에게서 온 문자 [e글e글]

입력 2021-12-28 07:04업데이트 2021-12-28 07: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빠, 문자 확인하면 답장 줘” 3년 전 세상을 떠난 아이에게서 문자가 왔다는 사연에 누리꾼들이 안타까움과 분노를 표하고 있다.

27일 온라인커뮤니티 ‘뽐뿌’에는 ‘하늘나라 아이에게서 온 문자’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끌쓴이 A 씨는 “아이를 떠나보낸지 3년이 되어 간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말도 못 하는 아기였는데, 문자가 왔네요. 기쁘기도 하고 허망하기도 하고 어이가 없어서. 어린이집 다니는 동생에게 연락해보라고 하니 답은 오네요”라고 적었다.

A 씨가 받은 메시지에는 “아빠 나 OO이 폰 액정 깨져서 AS 맡기고 임시폰 받아 연락했어. 통화 안되니 문자 확인하면 답장줘. 계좌 인증하고 받아야돼. 아빠 어느은행 계좌있어? 잔액 없어도 가능해?”라고 적혀있다.

이 문자메시지는 ‘스미싱(SMS와 피싱의 합성어)’이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로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해 돈을 뜯어내는 금융사기다.

A 씨는 “네가 살아있다면 다른 뭐든 해줬을 텐데, 폰에 카톡이라도 세팅해서 바다에 뿌려줄까…의료사고로 고생만 하다가 하늘나라로 갔는데. 억울함도 못 풀어주고. 살아 있었으면…한없이 이쁜 딸 사랑한다”며 슬퍼했다.



같은날 A 씨는 장례업체로부터 ‘5일 후 故 OOO어린이님의 제사일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누리꾼들은 “상처가 되었을 것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진짜 쓰레기들”, “어떤 말도 위로가 될수 없겠지만 힘내세요!”, “욕도 아까운 XX들”, “글쓴이님 그 아픈 마음 가늠조차 할수 없지만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