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양산 여중생 4명, 가출한 후배 옷 벗기고 6시간 폭행…영상 촬영·유포도

입력 2021-12-02 09:35업데이트 2021-12-02 12: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경남 양산에서 여중생 4명이 가출한 후배를 가혹하게 집단폭행하고 폭행영상까지 촬영·유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양산경찰서는 폭력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로 중학생 2명을 지난 10월 말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다른 2명은 만 14세 미만 촉법소년이어서 울산지법 소년부로 넘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4명은 지난 7월 초 양산의 한 주택에서 외국 국적의 여중생 A양의 옷을 벗긴 채 팔과 다리를 테이프로 묶고 집단폭행했다.

특히 이들은 폭행 당시 A양 신체에 A양의 국적을 비하하는 문구를 적어놓고 6시간 가량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해 영상을 촬영해 다른 학생들에게까지 유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가출한 A양이 가해학생 중 1명의 집에 머무르던 중 A양을 찾던 친인척이 가해학생들을 찾아와 “A양을 돌려보내라”고 훈계하자 앙심을 품고 폭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경남도교육청은 폭행 영상이 이미 유포됐다는 피해 학생 등의 진술에 따라 유포 경위와 경로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양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