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가천대, 이재명 석사논문 검증 또 보류…교육부 “다시 내라”

입력 2021-11-23 15:20업데이트 2021-11-23 15: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천대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석사논문 관련 검증 여부를 12월3일까지 보류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이미 한 차례 교육부의 논문 검증 계획 제출 요구를 거부하고 두 번째도 명확한 계획을 내지 않자, 교육부는 오는 30일까지 제출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응수했다.

23일 교육부에 따르면 가천대는 지난 18일 이 후보 관련 논문 검증 여부에 대해 “이미 종결한 사안에 대해 논문검증을 실시하는 것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거쳐 12월3일까지 제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교육부는 “연구윤리 확립을 위한 교육부의 일관된 입장과 검증시효를 폐지한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가천대에 오는 30일까지 논문 검증 실시·조치 계획을 다시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교육부는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고등교육법 등 관계 법령에 따른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가천대는 이 전 지사의 석사학위 심사·수여 과정의 적절성에 대해서는 자체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지사의 석사논문 표절 의혹은 지난 2013년 성남시장 선거 후보 시절 처음 제기됐다. 그러나 가천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 이 전 지사의 석사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 심사 대상이 아니며 논문 자체도 유효하다”고 2016년 한 차례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지사는 지난 7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곧바로 (학위를) 반납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등에 대한 표절 의혹이 불거지자 형평성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교육부는 지난달 12일 가천대 측에 이 전 지사 논문 검증 및 학위 반납 절차에 대한 사실 확인 내용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으나 가천대는 2016년 밝힌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자 교육부는 “연구윤리 확립을 위한 교육부의 일관된 입장과 검증시효를 폐지한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조치계획을 다시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