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경계석 던져 배달원 사망케 한 50대는 공무원…구속

입력 2021-11-18 17:53업데이트 2021-11-18 18: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유 없이 도로에 경계석을 던져 20대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케 한 50대는 현직 공무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공무원은 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게 됐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를 받는 A씨가 구속됐다고 18일 밝혔다. 대전지법 조준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A 씨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 씨는 지난 6일 오전 1시경 대전 서구 월평동의 편도 4차로에서 술에 취해 길가에 있던 길이 44㎝, 높이 12㎝의 가로수 경계석을 뽑아 도로로 던진 혐의를 받는다.

비슷한 시각 야식 배달을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던 20대 B 씨가 도로 위에 놓인 경계석을 피하지 못하고 걸려 넘어졌다. B 씨는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계석을 던진 A 씨는 대전시청에서 근무하는 6급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가 난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영장 발부 사유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며 “A 씨는 술에 취해 있었고 사고에 대해 기억이 난다고 했다가 나지 않는다고 번복하는 상황이 반복됐다”라고 말했다.

시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A 씨에 대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