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간격 조정 방안 내일 발표…위험도 관리 지표도 공개

뉴시스 입력 2021-11-16 13:23수정 2021-11-16 1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현행 6개월인 추가접종(부스터샷) 간격 조정 방안과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위험도 관리 지표를 17일 발표한다.

정부는 당초 일상회복 상황에서 방역 위험도를 판단하는 구체적인 위험도 평가 기준을 이달 9일에 공개하려다 숙고가 필요하다는 관련부처 의견에 16일, 18일로 두 차례 미룬 바 있다.

1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7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추가접종 기준과 주간 위험도 평가 관리 지표를 발표한다. 발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진행한다.

애초 18일로 예정됐던 일정을 하루 앞당긴 것으로, 최종 확정안은 17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결정된다.

주요기사
정부는 현행 6개월인 추가접종 간격을 요양시설 등에 단축 적용한 5개월보다 짧게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접종효과가 감소한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위중증 환자가 발생해 사망자 급증으로 연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는 현재 위중증환자 증가 상황에 비춰 예방접종 시기를 6개월보다 더 당기는 것이 공중보건학상 이익이 훨씬 크다는 것이 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방대본은 60대 이상 고령층의 위중증, 사망은 주로 요양병원 등 고위험·취약시설에서 발생하지만, 해당 시설 관련 추가 접종율은 아직 낮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 단장은 “1차 접종을 하면 2차 접종이 자동으로 예약되는 체계가 아니라 일정 기간을 두고 예약 기회를 줘서 예약률은 서서히 그 기간에 따라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병상 가동률, 위중증환자, 확진자 수 등 여러 지표를 토대로 방역 위험도를 평가하는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