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켜줄게” 처음 본 여성 호텔 감금 후 1억 요구한 외국인 남성

뉴스1 입력 2021-11-15 08:51수정 2021-11-15 0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취업시켜주겠다며 처음 만난 여성을 호텔에 감금하고 흉기로 위협하며 1억원을 요구한 외국인 남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전날 밤 11시40분쯤 서울 중구 회현동의 한 호텔에서 중국 국적 A씨(36)를 특수강도미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취업 알선을 내세워 여성 B씨(32)를 호텔에 감금하고 흉기로 위협하며 1억원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는 이날 처음 알게 된 사이로 파악됐다.

호텔 관계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B씨가 퇴원하는 대로 피해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 이후 죄명 추가나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