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하라” 신촌서 신남성연대 100여명 반페미니스트 집회

뉴스1 입력 2021-11-13 20:54수정 2021-11-13 2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오후 신촌역 인근에서 진행된 여성가족부 해체 촉구 집회에서 집회 참가자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서 있다. (신남성연대 제공) © 뉴스1
반여성주의 단체 신남성연대는 13일 오후 2시 신촌역 인근에서 여성가족부 폐지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약 3시간 동안 집회와 거리 행진을 벌였다.

1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한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여가부 해체” “정치권은 응답하라” “우리가 이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대부분 20대 남성이었지만 여성들이나 커플끼리 온 경우도 있었다.

이날 거리 행진을 앞두고 진행된 행사에서 배인규 남성연대 대표는 “페미니스트들이 여가부 출범 20년이란 짧은 역사에도 권력과 작금의 대한민국을 삼킨 이유는 이들이 혜화역·강남역 시위에서 아스팔트로 나서 행동했기 때문”이라며 “우리도 오늘 집회를 통해 우리의 목소리를 묵인 말라고 언론과 정치권에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날 자유발언에 나선 유튜버 반페미 잡초 홍모씨도 “지금 청년 세대에게 가장 뜨거운 정치적 이슈는 페미니즘”이라며 “정치인들이 당당히 페미니즘에 반대함으로써 미래를 이끌어나갈 청년들의 지지를 얻고 표를 받았으면 한다. 우리에겐 안티페미 정치인, 안티페미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행사 직후 참여자들은 신촌역 2번 출구에서 명물길을 거쳐 되돌아오는 경로로 약 40분 간 거리 행진을 진행했다.

신남성연대는 앞으로도 한 달에 1~2번 여가부 해체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