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통신망 30분이상 ‘먹통’…경찰 내사 착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5 12:20수정 2021-10-25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 “대규모 디도스 공격 발생” → “디도스 아닌 라우팅 오류”
과기정통부 “단순 서비스 장애로 보여”
경찰, 정확한 원인 파악 위해 내사 착수
오전 11시 20분쯤부터 전국 곳곳에서 KT의 유·무선 통신 장애를 겪고 있는 가운데 25일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한 식당에 KT 접속장애로 인한 현금결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KT의 전국 유·무선 통신 장애에 대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오전 11시경부터 전국 KT 유·무선 통신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많은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KT의 전화, 인터넷, TV 등 모든 서비스가 일시 중단됐다.

다행히 이날 오후 12시 20분 기준 인터넷 대부분이 복구된 상태지만, 여전히 일부 인터넷 네트워크 접속이 지연되거나 끊기는 등 오류가 지속되고 있다.

KT는 장애 원인에 대해 “KT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DDoS·분산서비스 거부) 공격으로 통신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KT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해 신속 조치 중”이라고 알렸다.

주요기사
그러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같은 날 오후 1시 30분경 “KT 통신장애는 단순 서비스 장애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KT는 오후 2시경 다시 입장문을 내고 디도스가 아닌 내부 오류 때문에 장애가 발생했다는 취지로 밝혔다. KT는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며 “정부와 함께 더욱 구체적인 사안을 조사하고 파악되는 대로 추가로 설명을 드리겠다”고 했다.

경찰은 KT 네트워크 장애의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내사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경기남부청 사이버수사대에서 피해와 공격 규모를 조사 중”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범죄 혐의가 있거나 고도화된 기법이 사용됐을 경우 본청으로 수사를 이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