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마지막 휴가 반납하고 투입임무 자청한 GP 장병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 이민준 인턴기자 고려대 한국사학과 4학년
입력 2021-10-20 04:07업데이트 2021-10-20 04: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역 전 휴가를 마다하고 비무장지대(DMZ) 최전방 감시초소(GP) 경계를 자진한 병사들이 귀감이 되고 있다. 육군 22사단 쌍호여단 오준표(22)·이재원 병장(21)이 주인공.

군에 따르면 최근 이들은 전역 전 마지막 휴가를 반납하고 GP 투입 임무를 자청했다. 12월에 전역 예정인 오 병장과 이 병장은 각각 75일과 66일간의 휴가를 보낼 수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정기휴가와 외출·외박금지가 장기화돼 상당기간의 휴가가 쌓인 것이다.

하지만 두 사람은 끝까지 GP 작전을 완수하겠다면서 GP 철수 시기인 10월 말까지 전역 전 휴가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각각 62일과 46일의 휴가를 반납하고 GP 철수 이후인 11월 말 전역 전 휴가를 가게 된다. 오 병장은 “국가안보의 최전선, 가장 위험한 곳에서 사랑하는 전우들과 마지막까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병장도 “아버지에게 들었던 최전방에서 군 복무를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마지막까지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이민준 인턴기자 고려대 한국사학과 4학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