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간 3차례 성남시청 압수수색한 檢, 시장실은 또 제외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9 11:50수정 2021-10-19 1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오전 경기 성남시청을 재차 압수수색했다.

닷새 동안 세 번째 이뤄지는 압수수색이지만, 이번에도 시장실이나 비서실은 포함되지 않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부터 성남지청 정보통신과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서버에 저장된 직원들의 이메일 등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한다.

검찰은 앞서 지난 15일 검사와 수사관 20여 명을 투입해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전날(18일)에는 정보통신과를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정작 시장실이나 비서실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의 수사 의지가 안 보인다. 성남시청 압수수색이 상당히 늦었고 시장실은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청 압수수색 대상은 대검과 협의해서 정하는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구체적 장소까지는 협의하지는 않는다. 물론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이라고 답했다.

전 의원이 “시장실이 빠져 있는 걸 대검은 몰랐나?”라고 물었고, 김 총장은 “수사상황이라 말씀을 드리기가 곤란하다”고 했다. 전 의원이 “모른 건가. 협의를 한 건가. 둘 중 어떤 거냐?”고 재차 묻자 김 총장은 “어…알지 못했다”고 답했다.

전 의원이 “그럼 시장실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김 총장은 “그건 수사팀에서 우선적으로 판단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을 처음 압수수색할 때 문화재청 발굴제도과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검찰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필요한 문화재 발굴 관련 편의를 봐주고 그 대가로 아들이 억대 퇴직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곽 의원은 사업이 진행되던 때 문화재청 소관인 국회 교육문회체육관광위 소속 위원이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