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불법 녹취 의혹…조재범, 2차례 승부조작도 폭로

이헌재 기자 입력 2021-10-14 20:48수정 2021-10-14 22: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당시 팀 동료를 비하하고 고의 실격 등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가 이번에는 올림픽 기간 중 라커룸에서 불법 녹취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심석희와 국가대표 한 코치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김현정의 뉴스쇼에 따르면 심석희와 코치는 2018년 2월 20일 오후 7경시 메신저를 통해 의견을 교환했다. 심석희와 최민정(23), 김아랑(26) 등이 쇼트트랙 여자 개인 1000m 예선을 마친 직후였다. 해당 메시지에서 심석희는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라커룸에 있는 중”이라면서 “녹음해야지”라고 말한다.

두 사람의 대화는 여자 3000m 계주 결선 출전 순번에 대한 내용으로 이어졌다. 심석희가 “핸드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테니 말조심하고 문자로 하자”고 하자 코치는 긍정을 뜻하는 ‘ㅇㅇ’라고 답했다. 심석희가 다른 선수들이 함께 있는데 본인이 나가면 말을 꺼낼 것 같다며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하자 코치는 “응”이라고 회신했다. 심석희가 실제로 녹음을 했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상식적이지 않은 행동임은 분명하다.

심석희는 최근 평창 대회 기간 중 같은 대표팀 동료들을 비하하고, 여자 1000m 결선에서 라이벌이던 최민정을 고의 충돌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주고받은 게 드러나면서 구설에 올랐다. 심석희는 동료들에 대한 사과와 함께 “고의 충돌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라커룸 불법 녹취 의혹까지 터지면서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심석희 측은 라커룸 녹취에 대해서는 아직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또 평창 올림픽 기간 외에도 2017년 삿포로 겨울아시아경기 등에서 금메달을 따기 위한 승부 조작이 이뤄졌다는 의혹도 나왔다. 이날 조선닷컴에 따르면 심석희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2018년 9월 옥중 편지를 통해 두 차례 승부 조작 시도를 폭로했다.

2016~2017시즌 월드컵 1500m에서 한국체대 B 교수의 지시로 조 전 코치가 심석희의 금메달을 위해 최민정에게 양보를 부탁했고, 최민정은 1500m 대신 심석희가 출전하지 않는 500m에 나섰다. 심석희는 최민정이 빠진 15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이듬해 삿포로 겨울아시아경기 1000m에서도 조 전 코치가 최민정에게 빌면서 금메달을 양보해 달라고 부탁한 끝에 심석희가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 전 코치는 지난달 10일 2심에서 징역 13년형을 선고 받았다. 또 평창 올림픽 기간 외에도 2017년 삿포로 겨울아시아경기 등에서 금메달을 따기 위한 승부 조작이 이뤄졌다는 의혹도 나왔다. 이날 조선닷컴에 따르면 심석희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2018년 9월 옥중 편지를 통해 두 차례 승부 조작 시도를 폭로했다.

2016~2017시즌 월드컵 1500m에서 한국체대 B 교수의 지시로 조 전 코치가 심석희의 금메달을 위해 최민정에게 양보를 부탁했고, 최민정은 1500m 대신 심석희가 출전하지 않는 500m에 나섰다. 심석희는 최민정이 빠진 1500m에서 금메달을 땄다.

이듬해 삿포로 겨울아시아경기 1000m에서도 조 전 코치가 최민정에게 빌면서 금메달을 양보해 달라고 부탁한 끝에 심석희가 금메달을 획득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 전 코치는 지난달 10일 2심에서 징역 13년형을 선고 받았다.

이번 의혹과 관련해 최민정 측은 “노 코멘트”라고 반응했다.

한편 평창 올림픽 여자 계주 3000m에서 심석희 최민정과 함께 금메달을 합작한 김예진(21)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그냥 조용조용하게 살고 싶었는데”란 글로 혼란스러운 심경을 드러냈다. 김예진은 이 글과 함께 최민정과 같이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