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기자 출신 배씨, ‘이재명 마크맨’이라며 김만배 데려와”

고도예 기자 , 김태성 기자 입력 2021-10-12 03:00수정 2021-10-12 06: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동 개발 의혹]대장동 사업 초기 관계자들 밝혀
성남시 상대 민원해결 역할 맡겨

“대장동 사업에 관여하던 배모 씨가 ‘이재명 마크맨’이라며 김만배 씨를 데려온 것으로 들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을 잘 아는 A 씨는 최근 동아일보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배 씨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의 경제지 후임 법조팀장을 지낸 기자 출신이다. A 씨는 “2010년 성남시장 선거를 앞두고 있던 시점에 성남시 상대 민원 해결 등을 담당할 인물이 필요했다. 배 씨가 ‘인맥이 상당한 형’이라며 당시 사업자들에게 김 씨를 소개했다”고 전했다.

이강길 당시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 대표는 “2009년 소개받은 배 씨가 이듬해 성남시장 선거 때 ‘제 뒤에 김만배가 있다. (이 지사와 당시 한나라당 성남시장 후보) 양쪽과 다 친한 분이니 누가 되든 상관없다’고 했다”면서 “나중에 배 씨를 통해 김 씨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과 손을 잡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남 변호사, 정 회계사 등과 함께 대장동 민영 개발을 추진했다. 당시 사업 진행 상황을 아는 대장동의 한 주민도 “배 씨는 2008년부터 대장동 현장을 자주 방문했고, 배 씨의 도움을 받아 당시 민간 사업자들의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영개발 반대 집회 상황이 언론에 보도됐다”고 주장했다.

11일 김 씨를 조사한 검찰은 조만간 대장동 개발 초기 사업자들과 김 씨를 연결한 것으로 지목된 배 씨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미 천화동인 7호의 대표로 등기된 배 씨의 부인 양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천화동인 이사로 등기된 경위를 조사했다. 천화동인 7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배 씨는 최근 3년간 총 121억 원을 배당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는 배 씨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주요기사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기자 출신#배씨#이재명 마크맨#김만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