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탈주범 父 “국밥 한 그릇 먹이고 자수시키겠습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7 15:35수정 2021-09-27 15: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의정부교도소에서 수갑을 차고 달아났던 20대 남성이 도주 29시간여 만에 자수한 데는 아버지의 설득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탈주범 A 씨(25)는 지난 25일 오후 3시 33분경 의정부교도소 입감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던 중 수갑을 찬 채로 도주했다.

평상복 차림이었던 A 씨는 오른손을 수갑에서 빼낸 뒤 공사 현장에 있던 쇠붙이로 수갑을 파손했다. A 씨는 가지고 있던 휴대전화를 교도소 근처에 버린 뒤 택시와 전동자전거를 이용해 서울로 이동했다.

그동안 경찰은 25일부터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밤새 수색 작업을 벌였고, 26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색 및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A 씨의 아버지 B 씨에게 아들이 찾아오면 자수하라고 설득해줄 것을 부탁했다. B 씨는 “형사님, 설렁탕 한 그릇 먹이고 자수시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후 A 씨는 아버지 B 씨에게 “춥고 배고프다”며 연락해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서 만났다. B 씨는 아들에게 설렁탕 한 그릇을 사준 뒤 차에 태워 주거지가 있는 하남경찰서로 데려가 자수시켰다.

앞서 택배기사와 일용직 등을 전전하던 A 씨는 지난해 11월 절도 혐의로 의정부지법에 기소됐다. 지난 7월 1심 선고 재판에 불출석한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A 씨가 지난달 주택가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로 검거되면서 의정부지검으로 인계됐다. A 씨는 이외에도 여러 건의 절도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도주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실질심사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의 도주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의정부지검에 신병을 인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