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 무단횡단한 중년커플…아찔한 사고로 이어질 뻔 (영상)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7 08:05수정 2021-09-27 09: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왕복 8차로 올림픽대로 무단횡단하는 중년커플 등장에 급정거하는 차량. 보배드림 캡처
한 중년 커플이 왕복 8차로 올림픽대로를 무단횡단해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는 목격 글에 이어 피해 차주의 글이 연달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충격의 올림픽대로 무단횡단 목격’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올림픽대로 여의도 부근 2차로 주행 중에는 전방 50m 즈음 좌측 중앙분리대 풀숲에서 남녀 한 쌍이 등산복 차림으로 등장했다”며 잠시 두리번거리다가 무단횡단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약간 거리가 있어서 살짝 감소하며 이후 상황을 지켜봤는데 다행히 1~3차로는 운 좋게 별일 없었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다만 작성자는 남녀 커플을 피하려 급제동한 SUV 차량의 차주를 걱정했다. 그는 “끝 차로에 있던 SUV는 급제동해서 거의 스치듯 사고를 면하더라”며 “다행히 사고는 없었지만, 차주 분 밤에 악몽 꾸실 듯”이라며 아찔했던 상황을 묘사했다.

블랙박스 영상에 담긴 중년커플의 무단횡단. 보배드림 캡처

이후 지난 25일 해당 SUV 차량의 차주 아들의 글과 영상이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뒤늦게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차주의 아들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4차선에 있던 SUV의 차주가 우리 아버지였다”라며 “급정거를 못 했으면 과실 비율이 어땠을지 찾아보다가 목격담이 올라온 걸 보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해당 차량을 몰고 4차로에서 사고가 날 뻔했다는 아버지의 말에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다행히 50km 정도로 천천히 주행해서 사고로 이어지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무단횡단 커플’의 무모한 행동에 작성자는 “아버지가 그날 분해서 잠을 못 주무셨다고 한다”며 “다들 안전운전하시라고 공유해 드린다”라는 글과 함께 해당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중년으로 보이는 남녀 커플이 잠시 주춤거리다가 갑자기 도로로 뛰어드는 모습이 담겼고 이에 놀란 차주는 경적을 누르며 급정거를 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무단횡단을 한 남녀는 중앙선 부근에서 출발해 편도 4차로의 도로를 가로질렀다.

이에 누리꾼들은 “화가 난다”, “이런 무단횡단자에게도 보행자 보호 의무가 있어야 하나”, “저기서 무단횡단하는 게 말이 되나” 등 맹비난을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