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민 2명중 1명 “사회적 약자의 안전 불안”

강정훈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도민들은 거주 지역 사회적 약자의 안전성에 대해 절반 이상이 보통이거나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자치경찰위원회가 최근 경남도 누리집에서 도민 1487명(여자 977명, 남자 5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다.

‘현재 거주지역의 아동·여성·청소년·노인·장애인 등은 어느 정도 안전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43.4%는 ‘매우 안전하거나 안전하다’고 답변했다. 반면 40.4%는 ‘보통’, 16.2%는 ‘불안하거나 매우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이들 사회적 약자 대상 범죄 가운데 시급하게 근절해야 할 것으로는 △성범죄(31.6%) △청소년범죄(26.8%) △아동학대(20.6%)를 꼽았다.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자치경찰에 희망하는 활동으로는 △피해자 보호 지원 △관련 범죄에 대한 신속한 수사 △범죄 예방과 대응을 위한 기관 연계 강화가 각각 30%대 초반으로 비슷했다.

경남도자치경찰위원회가 1호 사업으로 선정한 ‘집에서 학교까지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조성’과 관련한 자유의견 제시에서 도민들은 단속 장비와 안전시설 확충, 운전자 시야 방해 요소의 단속과 정비를 요구했다. 실제 창원을 비롯한 경남 도내 곳곳의 가로수, 중앙분리대, 가드레일, 신호대 등은 체계적인 정비와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양지윤 경남도자치경찰위원회 자치경찰총괄과 경위는 “경남연구원이 진행 중인 심화분석 결과가 11월경 나오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범죄예방·교통안전 시설의 확충과 피해자 지원 강화 등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경남도민#사회적 약자#안전성 불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