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춘천역 속옷 차림에 담배 물고 소란 피운 男…왜?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4 21:08수정 2021-09-25 0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채널 stellt 영상 갈무리)
경춘선 남춘천 역사에서 속옷만 입은 채 담배를 물고 소란을 피우는 남성의 모습이 온라인에 공유됐다.

최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은 추석 연휴인 지난 19일 있었던 일이다. 오후 4시 반쯤 젊은 남성이 개찰구 앞에서 신발과 옷을 벗어 던지고 속옷만 입은 채 “빤스 벗어 말어?”라며 소리를 질렀다.

이 남성은 마스크를 내리고 입에 담배까지 물면서 소동을 피웠다. 시민과 역무원의 제재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상황은 경찰관이 출동한 후에야 종료됐다. 건장한 경찰관 두 명이 강한 어조로 “옷 입어요”라고 말하자 벗어놓은 옷을 다시 주섬주섬 입기 시작했다. 하지만 분이 안 풀렸는지 담배를 다시 입에 물었고, 경찰관들은 “담배 빼라고요”라며 언성을 높였다.

주요기사
경기도 가평역에서 출발한 이 남성은 강원도 남춘천역에 도착해 승차권을 보여달라는 요구에 이같은 난동을 부린 것으로 파악됐다.

역무원은 “승차권 있는데 나를 뭐로 보느냐며 소란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또 “만취는 아닌데, 술을 먹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경찰은 남성을 경범죄 혐의로 입건하고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 적용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