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2008명, 이틀만에 다시 2000명대…추석방역 비상

뉴스1 입력 2021-09-17 09:34수정 2021-09-17 09: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오후 대전 대덕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8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대비 65명 증가하면서 추석 연휴 전날에도 2000명대를 기록했다. 73일 연속 네자릿수다.

신규 확진 2008명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1973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35명이다.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1766명으로 8일째 1700명대를 이어갔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1532명(서울 738명, 경기 655명, 인천 139명)으로 전국 대비 77.6%를 차지하면서 70~80%대를 유지했다. 수도권 1주 일평균 확진자는 1361.3명으로 12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441명으로 국내 발생 확진자 중 22.4%를 차지했다. 1주 일평균은 404.7명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