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원에서 여성환자 성폭행한 50대…CCTV 영상 삭제한 병원

뉴스1 입력 2021-09-15 15:30수정 2021-09-15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전북의 한 정신병원에서 여성 환자를 성폭행한 50대 환자가 검찰에 넘겨졌다. 이를 은폐하려한 병원관계자도 송치됐다.

전북경찰청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50대)를 불구속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월 자신이 입원해 있던 전북의 한 정신병원에서 여성 환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병원에는 간호조무사 등 4명이 있었지만, A씨가 여성 환자의 병실에 들어간 사실을 뒤늦게 알아차린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피해 여성은 당시 병실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이후 A씨는 다른 지역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또 병원 관리자 B씨(40대)도 불구속 송치했다.

B씨는 A씨가 범행하는 모습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 기록을 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삭제된 영상을 복원하는 등 범행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자들을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전북=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