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접종률, OECD 최하위서 3개월만에 껑충

뉴스1 입력 2021-09-15 08:17수정 2021-09-15 0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부 OECD 국가들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률.(그래프출처=‘아워월드이인데이터’ 갈무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38개국 중 17번째로 껑충 뛰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초반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진 탓에 주요 국가들에 비해 크게 뒤처졌으나 백신 수급 상황이 어느정도 해결되면서 속도가 붙었다.

특히 현재 백신 접종 속도를 유지한다면 이번 주 1차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어 해당 순위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3일 기준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38개 OECD 회원국 가운데 전체 인구 중 최소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포르투칼이 약 87%로 1위를 차지했다.

포르투칼 다음으로는 아이슬란드와 스페인이 각각 약 82%와 약 80%로 나타났다. 미국은 약 62%로 21번째를 기록했다. 그밖에 2021년 초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빨랐던 영국과 이스라엘은 약 71%와 69%로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속도가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 5월 OECD국가 38개국들 중 거의 최하위였으나 약 3개월만에 중간 이상으로 올라섰다.

인구의 50% 이상이 백신을 한 차례 이상 접종한 국가는 32개 국가였고, 모든 OECD 회원국이 전 세계 평균(약 42%)를 상회했다.

OECD국가 중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 또한 포르투칼이 81%로 가장 높았다. 2위와 3위 또한 마찬가지로 아이슬란드와 스페인이 각각 77%와 76% 수준을 기록했다.

1차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좋지만 코로나19 백신으로부터 제대로 보호받기 위해서는 2차 접종까지 마치는 것도 중요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1차와 2차 접종 비율의 차이가 약 26%로 OECD국가 중에서도 매우 높은 수준이었다. 다만 2차 접종은 백신 접종이 진행되면서 1차 접종률과 함께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보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앞선 국가들 중 1차 접종률과 백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의 차이가 10%이상 나는 국가는 핀란드와 프랑스 뿐이었다. 그러나 이 두 국가도 각각 17%와 10% 차이로 우리나라의 26%에 비해 1·2차 접종 간격이 크게 적은 수준이었다.

한편 14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82만5438명 증가해 누적 3397만 9519명을 기록했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인 5134만9116명 인구 대비 66.2%다. 신규 2차 접종 완료자는 41만2119명으로 누적 2048만5521명이다. 이날 전 국민 대비 접종 완료율은 39.9%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에서 “어제 백신 1차 접종률이 66%를 넘었다”며 “이번 주 중으로 70% 달성이 확실시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