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자 신상정보등록 않고 잠적한 20대 외국인 3년 만에 검거

뉴시스 입력 2021-09-15 07:20수정 2021-09-15 0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상정보를 등록해야 하는 성범죄 전과자 중 부산에서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던 20대 외국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남부경찰서는 이달 초 부산의 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던 20대 외국인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성폭력처벌법(카메라등이용촬영) 위반으로 신상정보등록 대상자로 분류됐지만, 2018년 10월 이후 관할 경찰서에 신고하지 않고 잠적한 상태였다.

남부서는 소재 추적에 나서 A씨를 검거한 뒤 신병을 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했다.

주요기사
경찰은 “A씨는 조만간 강제출국 조치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신상정보등록 대상인 성범죄 전과자 중 소재 불명자에 대한 집중 추적에 나섰다. 올 7월 기준 거주지를 옮긴 뒤 관할 경찰서에 신상정보를 등록하지 않아 소재 불명이 된 성범죄자는 119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산=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