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신고로 출동한 강남 주택가 무허가 유흥주점서 19명 적발

뉴스1 입력 2021-09-14 11:14수정 2021-09-14 1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불법영업을 하던 무허가 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손님들이 대거 적발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오전 1시께 불법영업을 하던 유흥주점 업주 임모씨(49)와 유흥접객원, 손님 등 19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학부모들의 여러 차례 신고 끝에 출동한 경찰은 지하 1층에 테이블과 룸을 설치하고 멤버십 형태로 영업하는 현장을 단속했다.

임씨 등은 건물 입구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주변을 감시하며 경찰 단속망을 피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