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도 병상 확보 행정명령…중환자·중등증 1163개 추가

뉴스1 입력 2021-09-10 12:43수정 2021-09-10 12: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2021.7.30/뉴스1 © News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의 장기화로인해 비수도권에도 행정명령을 통해 추가 병상을 확보한다. 이를 통해 비수도권 지역에 중환자 병상 146개, 중등증 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1017개를 확충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통제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4차 유행이 계속되면서 확진자와 평균 재원 일수가 증가하고 있다.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병상 가동률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전, 충남의 경우 중등증 환자 전담치료병상의 가동률은 2주 연속 70%를 초과했고, 광주·경북도 70%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비수도권 확진자는 수도권과 비교해 적은 규모로 발생하고 있지만, 추석 연휴 기간 수도권 인구의 이동으로 비수도권에 유행이 전파될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 통제관은 “이에 정부는 오늘부터 비수도권 병상 확보를 위한 행정명령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정명령은 지난 7~8일 지자체·의료기관 관계자들과 협의 후 결정된 사안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13일 수도권 지역 상급종합병원·종합병원에 코로나19 중환자·중증등 환자 전담 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위중증 환자 치료 병상은 146개,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은 1017개를 확충한다.

비수도권 지역의 24개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 병원은 전체 병상 대비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병상을 현행 1%에서 1.5%로 확대해 93병상을 마련한다.

700병상 이상 규모의 7개 종합병원도 허가 병상의 1%까지 신규로 중환자 병상을 마련해 53병상을 확보한다.

비수도권의 300~700병상 규모 종합병원 중 코로나19 치료병상을 운영하지 않는 46개 병원은 허가 병상의 5% 이상을 중등증 환자를 위한 전담 병상을 확보한다.

이 통제관은 “행정명령은 오늘 발령될 예정이며, 의료기관은 3주 이내 환자 치료 시설을 신속히 준비해달라”며 “어려운 가운데 환자 치료에 전념해주고 계신 의료기관에 감사 드린다.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하는 의료진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예우와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