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서 금 20돈 훔친 10대 2명, 렌터카로 도주하다 긴급체포

뉴스1 입력 2021-09-09 13:06수정 2021-09-09 1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금은방에서 금을 훔친 혐의를 받는 10대 청소년 2명이 미리 준비한 렌터카를 타고 도주하다 결국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9일 강원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10대 청소년인 A군과 B군은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쯤 원주시 단구동의 한 금은방에서 금목걸이 등을 구매하는 척 하다 금목걸이와 금팔찌 등 570만 원 상당의 금 20돈을 그대로 가지고 도주한 혐의(특수절도)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경찰 조사결과, 당시 A군과 B군은 생활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금은방을 물색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범행 후 미리 준비한 렌터카를 타고 경기도로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해당 차량을 확인하고 추적, 경기 가평경찰서와 공조로 지난 8일 오후 7시쯤 A군과 B군을 긴급체포했다.

주요기사
A군과 B군은 범행 후 경찰에 붙잡히기까지 2시간 30분 사이 훔친 금품 일부를 이미 처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품 처분 후 가지고 있던 현금 489만 원을 압수하는 한편, 장물 처분처 확인과 여죄 등을 수사 중이다”며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