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세연’ 김용호 체포…강용석은 "최대한 버티겠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7 15:33수정 2021-09-07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운영자인 강용석(오른쪽)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뉴시스
경찰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출연진 체포에 나섰다. 그러나 이들이 불응하면서 대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오전부터 가세연에 출연 중인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 등에 대한 체포영장 집행절차에 들어갔다.

앞서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 등은 유튜브 방송 내용 관련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피소된 바 있다. 경찰은 이들에게 몇 차례 소환을 통보했으나 응하지 않자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체포 영장 집행 사유에 대해 “밝힐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가세연 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 씨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아들 이모 씨에 대한 명예훼손 사건 때문인 것으로 추측했다.

주요기사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경찰 체포에 불응하며 대치했다. 강 변호사는 가세연 측에 “최대한 버티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세연의 또 다른 출연진인 김용호 전 기자는 자택에서 나와 차에 탑승하려다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가세연 관계자는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를 동시 체포하기 위해 강남경찰서 사이버팀에서 20명 정도가 총동원됐다”며 “무슨 테러범도 아니고 두 명 체포하는데 이렇게 많은 인력이 동원되느냐. 신원과 거소가 확실한 대상이라 인신을 확보할 필요성도 없기에 이번 체포영장의 발부와 집행은 공권력 남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