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 안정화되면 10월부터 일상 가깝게 거리두기 조정”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5 17:23수정 2021-09-05 17: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뉴스1 ⓒ News1
정부가 앞으로 한달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안정화되면 10월부터는 일상에 가까운 방향으로 거리두기를 조정하겠다는 방침을 5일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연휴를 포함해 향후 4주간을 잘 넘겨서 적절한 수준에서 유행을 안정화시킬 수 있다면 10월부터는 좀 더 일상에 가까운 방향으로 거리두기를 조정하는 것이 가능해진다”며 “정부는 그렇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적용을 한 달 연장했다. 6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다.

대신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는 확대했다. 6일부터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6명까지 모일 수 있다. 추석 연휴 기간(17∼23일)에는 허용 인원이 8명까지 늘어난다. 식당·카페 매장 내 영업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다시 1시간 늘어난다. 비수도권 등 3단계 지역은 6일부터 곧바로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주요기사
손 반장은 이에 대해 “이번 거리두기 조정은 방역적 긴장감을 늦출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점을 고려해 단계 수준은 유지하되, 예방접종 중심으로 일부 방역조치를 조심스럽게 완화하고 있다”며 “현재의 방역상황과 예방접종 확대에 따른 기대효과, 그리고 추석연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거리두기 조정이 다소 성급한 방역 완화로 귀결될 것인지, 일상을 안정적으로 확대하는 징검다리 격의 기간이 될 것인지 이제 우리 모두의 노력에 달려있다”며 “정부는 일상을 확대해나가는 준비 기간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그렇게 되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다소 방역규제가 완화되더라도 일상 생활 속에서 국민들 각자가 방역관리에 신경써줄 것을 부탁드린다”며 “정부도 모든 총력을 다해 방역 대응과 의료 대응, 예방접종 확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