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이륜차 사망 증가… 3명 중 1명 ‘배달 종사’

특별취재팀
입력 2021-08-12 03:00업데이트 2021-08-12 04: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속도에서 생명으로]〈8〉배달 급증에 늘어나는 이륜차 사고
9일 서대문구 신촌로터리에서 배달 중인 오토바이가 정지 신호를 어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사람들 사이로 지나가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로터리 앞. 오후 1시 점심시간대 막바지 주문 배달에 나선 오토바이들이 분주하게 도로 위를 달리고 있었다. 차량들이 정지 신호에 따라 횡단보도 앞에 줄줄이 멈춰 선 가운데 배달 오토바이 한 대가 차량들 틈 사이를 비집고 나오더니 갑자기 중앙선을 넘어 역주행을 하기 시작했다. 마주오던 자동차가 황급히 멈춰 섰지만 오토바이 운전자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도로 위를 질주했다. 한 운전자는 헬멧을 쓰지 않은 채 역주행과 중앙선 침범, 정지선 위반을 한 번에 저질렀다. 인도로 올라와 인파를 요리조리 피해 주행하는 오토바이도 여러 대 보였다.

○ 교통사고 사망자 3명 중 1명은 배달노동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배달 주문 수요가 증가하면서 오토바이 등 이륜차 사고도 늘어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SS)에 따르면 2018년 1만7611건이던 전국 이륜차 교통사고 건수는 2019년 2만898건, 지난해 2만1258건을 기록했다. 오토바이 사고로 숨진 사망자 수도 지난해 525명으로 전년보다 5.4% 증가했다. 전국적으로 지난해 승용차와 승합차, 화물차 등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다 사망한 건수는 모두 줄었지만 이륜차 사고 사망자만 유일하게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한 65명 중 24명이 배달 종사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 3명 중 1명이 배달 노동자였던 것이다.

도로교통공단 조사 결과 과속으로 이륜차 사고가 났을 때 치사율이 15.84%로 가장 높았다. 중앙선을 침범하거나 무리한 앞지르기를 시도한 경우에도 치사율이 각각 4.15%, 3.6%에 달했다.

도로에서 위험한 운행 행태를 보이는 이륜차 운전자들 중에는 음식 등을 배달하는 운전자들이 적지 않다. 전문가들은 배달기사들이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는 구조와 이용자들이 평점 리뷰 등을 통해 빠른 배달을 재촉하는 분위기가 오토바이 운전자들을 ‘도로 위 무법자’로 만드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관리처 김석호 연구원은 “운전자의 안전 수칙 준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긴 하지만 배달업 종사자들은 대부분 생계형 오토바이 운전자인 만큼 빨리 배달받기를 바라는 소비자의 인식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륜차 운전자들의 안전 운행에 대한 엄격한 단속이 쉽지 않은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이륜차는 차체가 작아 좁은 틈 사이로 빠져나갈 수 있고 경찰차로 막아 세우기도 어렵다. 무엇보다 차량 앞에 번호판이 없어 무인 카메라로 잡아내는 데에도 한계가 있다.

○ 단속 선진화 위해 공익제보단 운영


이륜차 운전자들의 안전 운행을 촉진하기 위해 단속 방식을 선진화하려는 노력도 이뤄지고 있다. 우선 무인 카메라 역할을 대신해 암행 캠코더 단속이 이뤄지고 있다. 암행 캠코더는 교통사고 다발 지역 또는 민원이 많이 접수되는 곳에 경찰관을 배치해 캠코더로 영상을 촬영하는 방법이다. 암행캠코더 단속 건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해 7, 8월 총 8만7381건을 기록해 전년보다 42.2% 증가했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은 이륜차 교통사고 문제가 악화되면서 지난해 5월 처음 도입됐다. 일반인이 이륜차 위법 행위를 목격하면 영상 등의 증거와 함께 제보하는 식이다. 접수된 제보가 경고 또는 과태료 등의 경찰 처분으로 이어질 경우 건당 최대 1만 원의 포상금을 받는다. 지난해 2000명의 공익제보단으로 시작했고 올해 3000명을 추가로 모집해 현재 전국에서 5000명이 활동 중이다. 이들을 통해 들어오는 제보는 매달 1만5000여 건에 달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공익제보단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증가하던 오토바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공익제보단 시행 직후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지난해 7, 8월 기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사망자 수와 부상자수는 각각 14.5%, 3% 줄었다.

특별취재팀
▽ 팀장 박창규 사회부 기자 kyu@donga.com

▽ 변종국(산업1부) 신지환(경제부) 정순구(산업2부) 이소정(사회부) 신아형(국제부) 기자

공동 기획
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손해보험협회
한국도로공사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연구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교통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독자 여러분의 제보와 의견을 e메일(lifedriving@donga.com)로 받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